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공무원 경력 부풀리기 원천봉쇄...경기도, 경력관리 개선

기사승인 2021.07.19  06:33:05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광명지역신문=서인숙 기자> 경기도가 공무원의 경력 부풀리기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경력확인서 발급 및 관리방법 개선에 나섰다. 경기도는 올해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공무원 경력 관리 개선 계획’을 수립,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공공기관 소속 건설기술자의 경력신고제도 개선 도민제안 의견 등을 반영한 것으로 일부 퇴직 공무원들이 자신의 경력을 실제보다 부풀려 재취업하는 부조리를 근절해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경력관리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함이다.

민간의 경우 건설사업자의 확인을 받아 수시로 국토교통부(한국건설기술인협회)에 경력신고서를 제출, 이를 전산시스템에 등록해 체계적인 경력관리가 이뤄지는 반면, 공무원은 발주·인사부서로부터 관련 경력 확인을 받아 퇴직 전·후로 일괄해 경력확인서를 발급하는 방식을 취해왔다.

문제는 오래 전 경력 자료는 폐기돼 확인이 어렵고, 관행적으로 퇴직 후 기억에 의존해 경력증명서를 발급받는 경우도 있어 경력이 부풀려지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는 점이다.

이에 경기도는 퇴직 전·후로 경력확인서를 일괄 발급받던 방식에서 벗어나, ‘실제 수행사업 완료’ 또는 ‘인사이동’ 후 30일 이내에 사업·인사부서 확인을 받아 수시로 경력확인서를 발급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아울러 해당 공무원이 수시로 발급받은 경력확인서를 필요 시 한국건설기술인협회의 전산시스템에 등록해 보다 체계적인 경력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선안은 7월부터 적용되며, 대상은 경기도에서 근무하는 모든 공무원들이다.

서인숙 기자 sis386@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56
ad62
ad65
default_main_ad4
ad5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