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이형덕 광명시의원, "자원회수시설을 또 지상에 짓겠다고?"

기사승인 2021.06.03  01:32:30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 지하화 건설 강력촉구...대규모 문화복합단지 인접, 악취-소음 등 민원 우려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이형덕 광명시의원이 노후화된 자원회수시설을 다시 지상에 건설하려는 광명시 행정을 비판하며, 지하화를 요구했다.

이형덕 광명시의원(왼쪽)이 2일 시정질문에서 자원회수시설(오른쪽) 지하화 건설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 의원은 2일 시정질문에서 “광명시가 광명동굴 주변이 관광단지라서 신규 자원회수시설을 현 시설 위치에서 300m 거리에 지상으로 건설한다고 하는데 신규 시설이 들어설 부지는 여전히 광명동굴과 인접해있고, 대규모 문화복합단지 개발이 예정돼 있다"며 "이런 혐오시설을 지상에서 다시 지상으로 건설한다는 것 자체가 예산낭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의원은 “광명동굴 인근 17면평 개발부지에 아파트가 들어서면 5층 이상의 거주자들은 지상의 자원회수시설과 곧장 마주하게 되고, 지상 공간의 활용 문제, 악취와 소음, 분진 등 민원이 발생할 것”이라며 “주민들과 광명시의 갈등을 유발하지 않으려면 시설을 지화화하라”고 주장했다.

지하화 공사에 따른 비용증가에 대한 해법도 제시했다. 자원회수시설을 지상으로 건설할 경우 공사비는 1,230억원, 지하화 공사비는 1,650억원으로 약 420억원의 비용이 추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의원은 "지하화로 인해 증가하는 비용문제는 민간자본을 유치하거나 정부의 한국판뉴딜사업 공모로 국비를 확보하는 방안 등을 검토해야 한다"며 "장기적이고 효율적인 측면에서 지상에서 다시 지상으로 단순 이전하려는 계획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광명시 자원회수시설은 1999년부터 22년째 가동되고있으며, 시설 노후화로 하루 시설용량 300톤 대비 75%인 230톤만 소각하고 있다. 광명시는 5900평의 부지에 시설용량 380톤의 신규 자원회수시설을 2024년 착공해 2026년 준공할 계획이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60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ad56
ad62
ad65
default_main_ad4
ad59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