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광명시의회, "구로차량기지 이전 철회하고 사죄하라"

기사승인 2019.06.09  01:41:56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 사업중단촉구 결의문 채택...특정지역 민원에 국토부 개입해 국가정책처럼 포장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의회가 7일 '구로차량기지 일방적 이전 사업중단 및 철회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지난 5월 31일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구로챠랑기지 이전 전략환경영향평가 공청회에서 박승원 시장이 조건부 찬성이던 기존 입장을 바꿔 원천무효를 언급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광명시의회가 7일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중단 및 철회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사진=광명시의회

결의문을 대표발의한 제창록 자치행정교육위원장은 제안설명에서 "국토부가 목적도 명분도 명확하지 않은 공청회를 통해 광명시민의 의견을 듣겠다는 태도는 광명시민을 우롱하는 작태"라며 "국토부 계획대로 구로차량기지를 이전하면 도덕산의 남쪽을 잘라내는 형상으로 광명시 오른쪽 폐를 절단하는 것이고, 광명시민은 구로구민이 겪었던 소음, 진동, 분진, 경관 훼손 등 극심한 피해와 고통을 고스란히 겪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제창록 위원장은 "광명시의회는 국토부의 일방적 사업 추진을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특정지역 민원해결에 국토부가 개입하고 마치 국가정책인 양 포장해 문재인 정부의 국토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국토부는 사업을 즉각 철회하고 광명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광명시는 2015년 구로차량기지 이전이 광명 지하철 시대를 여는 것처럼 광명시민을 기만해 1만9천여명의 서명을 받아 KDI에 전달된 과정의 진실을 밝히고, 국토부에 사업 완전 철회를 공식적으로 요구하라"고 촉구했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