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광명 바른미래당 탈당 가속화되나...안성환 시의원 "이언주 정치성향과 달라 탈당"

기사승인 2019.01.31  16:22:18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바른미래당 이언주 국회의원(광명을)의 보좌관 출신이자 최측근인 안성환 광명시의원이 1월 31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일단 무소속으로 남아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밟혔다.

이언주 국회의원(사진 오른쪽)의 최측근이었던 안성환 광명시의원(사진 왼쪽)이 1월 31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안 의원은 2017년 대선 때 이언주 의원을 따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고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옮겼었다.

안 의원의 탈당을 계기로 그동안 이언주 국회의원의 잇따른 우클릭 행보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던 광명지역의 바른미래당 당원들의 무더기 탈당 사태도 예상된다.

안 의원은 이날 탈당계 제출에 앞서 광명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에서 정치를 시작했고, 7대 시의원도 민주당 소속이었으나, 이언주 국회의원과의 정치적 신의를 저버릴 수 없어 바른미래당을 선택했었다”며 “그러나 이언주 국회의원의 행보가 갈수록 보수로 향하면서 오랜 세월 진보에서 활동했던 저의 정치적 성향과 달라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듯 어색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안 의원은 “신의가 중요한 덕목이라 생각해 내린 결단이었지만 당적을 옮긴 대가로 충분히 고난의 길을 걸었다”며 “작년 지방선거에서도 바른미래당 당적으로 간신히 살아남아야 했고, 당선 이후에도 소수당 의원으로서 의정활동에 많은 한계를 겪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언주 의원이 해외에 있어 문자로 탈당의사를 전달했으며. 심적 고통을 이해한다는 정도의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으며 "앞으로도 탈당할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더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