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광명] 뒷북행정도 모자라 밀어붙이기까지?

기사승인 2018.10.12  11:03:33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 광명7동 어린이공원 지하주차장 찬반투표...이주희 시의원 "이런 공청회 하지마라"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주민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려 했던 광명시에 대한 주민들의 분노는 여전했다.

광명시가 주민동의 없이 공원의 나무를 벌목한 것을 발단으로 사업이 중단된 ‘광명7동 신나는 어린이공원 지하주차장 조성사업’이 추진 여부가 주민찬반투표를 통해 결정된다. 항의가 빗발치자 8월 뒷북 주민설명회를 했던 광명시는 지난 11일 광명7동 주민센터에서 2차 공청회도 했지만 주민들을 설득하는데 실패했다.

11일 '광명7동 신나는 어린이공원 지하주차장 조성사업' 공청회에서 한 주민이 사업을 반대하는 피켓을 목에 걸고 있다.

게다가 지난 설명회 때 찬반투표로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또 다시 공청회를 명목으로 자리를 만들면서 밀어붙이기식 행정이라는 비난도 면키 어렵게 됐다. 이날 주민들은 광명시가 사업을 강행하려는 목적으로 형식적 공청회를 한다고 주장하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광명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이미 예산도 확보됐고, 업체까지 선정된 상태인데 반대에 부딪혀 현재 중단된 상태”라고 전제하면서 “지난 번에는 아파트 주민들의 의견을 많이 들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단독필지 주민들의 생각을 들으려 만든 자리”라고 해명했다.

그동안 광명시 공원녹지과는 아파트에서는 지하주차장 조성을 반대하지만 단독필지 주민들은 찬성의견이 많다는 주장을 계속 내비쳐왔고, 이번 공청회를 통해 단독필지 쪽에서 찬성의견들이 개진될 것이라 예상했었다.

그러나 상황은 전혀 그렇게 흘러가지 않았다. 공청회에 참석한 70여명 중 20여명이 단독필지 주민이었지만 즉석에서 진행된 거수투표에서 지하주차장 조성에 찬성하는 주민은 단 한명도 없었다.

이주희 광명시의원이 공청회에서 일방적인 광명시 행태를 강하게 질타하며 약속대로 주민찬반투표를 먼저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한편 주민들은 “우리는 나무가 벌목되기 전까지 광명시로부터 이 사업을 왜 하는지, 타당성과 효용성이 있는지 사전에 들어본 적이 없다”며 “광명시민들은 그렇게 아무런 권리가 없는거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한 주민들은 “다 우리 세금인데 20억이 넘는 돈을 쏟아 부어 고작 25대 주차장을 만드는 것은 예산낭비”라며 “지하주차장을 원하지 않으니 예산을 반납하라”고 주장했다.

공청회에 참석한 이주희 광명시의원은 광명시의 밀어붙이기식 행정을 공개석상에서 비판하고 나섰다.

이주희 의원은 “광명시가 8월 설명회 때 주민투표를 하겠다고 약속했으므로 그 절차를 거치고 사업 설명을 했어야 맞다”며 “약속을 어기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식 행정을 하고 있는 광명시 공원녹지과의 행정은 지탄을 면키 어렵고,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이 의원은 “찬반투표부터 하고 그 결과에 따르라”며 "이런 식으로 공청회 하지 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결국 이날 공청회는 차후 공청회를 다시 개최하지 않고, 주민찬반투표로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쪽으로 결론이 났다. 주민투표 일정을 확답하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광명시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에 하겠다는 답변으로 얼버무렸다.

광명7동 신나는 어린이공원 지하주차장 조성사업은 공원 지하에 주차장 25면, 상부에 공원을 조성하는 것으로 사업기간은 당초 올 6월부터 12월까지 6개월이었으며, 총 사업비는 20억5천만원(도비 11억, 시비 9억5천만원)으로 정대운 경기도의원이 도비를 확보한 바 있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11
전체보기
  • 최명숙 2018-11-04 10:40:56

    왜 자꾸만 안해도될 공원에 손을 대실까요 ㅠㅠ삭제

    • 나빙신 2018-10-15 05:45:20

      이웃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지방자치단체 직접
      발품팔아 실사해보그라..
      전화질이나 하지말고... 지하주차장 어디에 많이 설치했는지.

      행정절차법 설명회 또는공청회를 깊은뜻을 모르는 공무원이구먼
      자기주머니에서 나온돈이 아니라고 멋대로 쓰는구먼.
      또~~ 2000억짜리 대기오염 페광산 갱내극장 만들어 보렴.

      여름한철 몇개월.. 멋모르고 돈없는시민이라 바닷가못가고
      구경온 구경꾼에게 유네스코 등제 관광명소 이며 흑자로 운영된다고
      언론 플레이 아니하겠지.

      .

      .삭제

      • 좋은시이원이 되라 2018-10-14 09:11:06

        원래 주차장 한 대에 약1억 원이 소요된다.단독주택에 있는 곳에 20여대는 업청난 효과가 난다는 것을 모르나...

        주차장 설치하지 않으면 지들만 손해지...

        저 것을 잘 이끌도록 해야 하는데,시의원까지 저러니...참 민주당 답답하다.

        그러니 당원생활 10년은 한 검증된 사람을 시의원으로 해야하는데...

        그대로 저 시의원은 다른 시의원보다 더 낫다고하니
        지켜보고 있다.

        여성은 제2의 ㄱ00시의원
        남성은 제2의 이00시의원이 있다는 소문이 있다

        그런 시의원만 되지 않기를 바란다.삭제

        • 힘내세요 ~ 2018-10-13 22:14:30

          이주희의원님~
          항상 발로 뛰고 시민들과 소통하는 모습 멋지세요~^^
          지지하고 응원합니다!!삭제

          • 공공의 이익 2018-10-13 22:09:38

            시민들이 원하고 편한 시설을 만들어줘야 되는거아닙니까? 소중한 나무는 주민동의도 없이 자르고 cctv도 없애고 몇달간 방치하고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면서 공무원들이 제대로 일을 하는 것일까요? 세금낭비 하지말고 정신차려야 될텐데.삭제

            1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