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41

광명시의회, 원포인트 임시회 열어 '뉴타운특위' 구성

기사승인 2018.03.16  16:52:30

공유
default_news_ad2
ad42

[광명지역신문=장성윤 기자] 광명시의회(의장 이병주)는 16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광명시 뉴타운 조사특별위원회’(이하 ‘특위’) 구성을 의결하고, 특위 위원으로 김익찬, 조화영, 조희선, 이윤정, 나상성 의원 등 총 5명을 선임했다. 위원장은 김익찬, 부위원장은 조화영 의원이 맡게 됐다. 특위 활동기간은 3월 19일부터 4월 30일까지다.

광명시의회가 16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뉴타운 특위 구성을 의결하고 특위 위원을 선임했다.

특위 구성을 대표발의한 김익찬 시의원은 제안설명에서 “현재 경기도 내 뉴타운 지구의 2/3가 사업성이 없어 해제된 상태”라며 “뉴타운 사업을 초기에 막지 못하고 방치했던 저를 포함한 많은 정치인들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시의원은 “뉴타운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주장에 의하면 OS요원, 전자투표, 정보공개 등 많은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어 특위를 구성해 뉴타운 진행과정에서 비리가 있다면 확실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고, 선거가 임박해 특위 활동에 한계가 있겠지만 시의원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 특위에 임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앞서 광명시의회는 7일 의원총회를 열어 특위를 구성키로 합의한 바 있다.

장성윤 기자 jsy@joygm.com

<저작권자 © 광명지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반쪽난 내재산 2018-03-18 18:13:22

    시청에서 추운겨울에도매일 뉴타운사업의억울함을호소하는 주민들 시의원님들 그냥 지나치지 마시기바랍니다 특의구성을 했으나 적극적으로 반드시 모든문제점과 비리를 파헤쳐 더이상 광명셩주민들 억울하지않도록 간절히바랍니다 적극적으로 나서주시는 김익찬 조화영의원을 비롯하여 몇몇위원님들 뱐드시 좋은결과로 해결해주시길 간절히바랍니다 비리와 낭비가없으면 모두가 살수 있습니다 피눈물나는 재산을 반쪽재산으로 해서 아내는 이런 뉴타운사업은 더이상 사라져야 합니다 2구역 확실한 현싯가보상을 부탁합니다삭제

    • 꼭 ~ 기억해주시길 2018-03-18 18:00:00

      김상윤씨법무사 설명회를 시의원들이듣고 뉴타운이얼마나 비리가많고 잘못된사업인지 분양신청자들도 듣고 쓸데없이 헛된돈들이 나가는것을 꽁꼼히 알고 비리를막아야 건물도잘짓고 분담금도적다 현금청산자들도 조합의 일방적인 행정처리로 앞날을 생각하면 잠이안온다 수십년 살고 노후준비도없이 겨나서 어디가서 지금의 건물을 사겠는가? 거기다가 양도세 취득세물면 건물주가 하루아침에 전세세입자로 전락해야되니 어찌 이것이 적폐가 아닌가? 문대통렁께서 사회약자를 돌보신다면 뉴타운으로 피해보지않도록 시의원들께서 힘써서 제대로 보상받든가 해제되든가이다삭제

      • 부탁해요 2018-03-18 17:47:50

        시의원님들은 특의구성을 했지만 제발 형식적 눈가림식 으로 하신다면 안한것보다 못한것입니다 뉴타운 해제만이 분양자나 분양신청하지않은자들이 살수있습니다 그러나 그렇지 못하면 낮은 보상으로 잠못이루는 현금청산자들 종전평가에서 펑당 얼마씩 확실하게 현싯가 보상해주어서재산손해는 물론 육체적정신적 마음고생을 씻을수있도록 부탁드립니다 투명하지않고 공정하지않아도 어치해볼수없는 힘없는 원주민들을 시의원들이 힘허주시지않으면 누가 해주겠습니까?삭제

        • 400 억 2018-03-18 03:55:49

          400억 국비보조금으로 개발하는 몇구역 인감?
          사업구역면적이 더큰 구역 600억~800억 국비보조금 주는것이형평성에맞는정답이아닌가삭제

          • 2구역 2018-03-17 21:12:42

            OS요원 금지 및 조합원전자투표제 도입을 부탁드립니다. 깨끗하고 청렴한 광명시가 되기를!삭제

            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